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예술
[신간] 신성한 모독자·지구의 일생
연합뉴스 | 승인2018.01.30 21:27

각성의 순간·황야의 헌책방

 

 

 

▲ 신성한 모독자 = 유대칠 지음.

저자는 대구에서 오컴연구소를 운영하면서 중세 고전 연구, 집필, 번역 작업을 병행 중인 중세철학자다.

중세에서 근대 초기에 이르기까지 지중해 연안에서 활동했던 '거룩한 이단자'들을 소개한 책이다.

누구나 천국에 가고 구원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던 에리우게나(810?~877?)부터 성서를 모독하고 존재하는 모든 것이 신성하다고 외쳤던 스피노자(1632~1677)에 이르기까지 '이단' 13명의 이야기를 실었다.

이들은 당대에는 신성을 모독한 자로 몰린 채 생을 마감했지만, 후대에는 '신성한 모독자'로 추앙받았다.

책은 "지금은 '새로운 중세'"라면서 현대인에게도 편견과 관습을 넘어선 '이단의 철학'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추수밭. 332쪽. 1만6천 원.

▲ 지구의 일생 = 최덕근 지음.

45억 년 전에 탄생했으며 이제 중년을 향해 달려가는 지구 역사를 설명한 책.

지구는 지권, 수권, 기권, 생물권의 네 영역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면서 엮여 왔다. 해양·대기의 탄생, 생명의 탄생, 빙하시대, 식물의 육상진출 등 지구에서 일어났던 중요한 사건들을 훑으면서 앞으로 다가올 50억 년을 그려본다.

저자는 2014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직에서 퇴임한 이후 한반도 형성과정을 연구 중인 지질학자다. 한반도 형성사를 담은 '10억 년 전으로의 시간 여행', 판 구조론 이야기를 담은 '내가 사랑한 지구' 등 관련 저작도 꾸준히 펴내고 있다.

휴머니스트. 376쪽. 1만7천 원.

 

 

▲ 각성의 순간 = 하워드 가드너 지음. 김한영 옮김.

다중지능 이론으로 명성을 떨친 미국 심리학자 하워드 가드너가 2004년 '사람의 마음은 어떻게 바뀌는가'를 주제로 쓴 책.

저자는 어떠한 지도자가 대중을 사로잡는지를 분석하기 위해 자신의 다중지능 이론 틀을 대입해 서구의 유명 정치지도자들을 분석했다.

그가 추출한 성공 요인은 '자신의 주장을 얼마나 단순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가'와 '주장하는 이야기를 그 자신의 삶에서 구현했는가' 두 가지다.

강력한 대영제국의 부활을 부르짖었고 그 자신도 강인하고 원칙주의적인 삶을 살았던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 친밀한 이미지로 대중의 마음을 파고들었고 뛰어난 친화력을 보여줬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이를 보여주는 사례다.

책은 정치지도자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나 자신과 상대의 마음을 변화시킨 사례들을 분석해 보여준다.

책은 2010년 국내에 소개됐으며 8년 만에 재출간됐다.

사회평론. 366쪽. 1만8천 원.

▲ 황야의 헌책방 = 모리오카 요시유키 지음. 송태욱 옮김.

저자는 일본에서 '한 권의 책을 파는 서점'으로 유명한 모리오카 서점 긴자점의 주인이다.

취직도 않고 헌책방 산책으로 시간을 보냈던 저자가 고서점 직원 생활을 거쳐 독립했다가 '황야에 선 듯한' 시간을 보낸 후 2015년 지금의 서점을 열기까지 과정이 책에 담겼다.

저자는 "10년 전 헌책방 업자인 데쿠네 다쓰로가 '헌책은 21세기의 기수'라는 슬로건을 내건 것을 보고 허풍이라고 생각했는데 어쩌면 지금 실현되고 있는지도 모른다"면서 "서점이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장소로 역할을 하게 됐다"고 설명한다.

국내판을 낸 한뼘책방도 2016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의 작은 헌책방으로 출발했다가 출판업으로 발을 넓힌 1인 출판사다.

한뼘책방. 256쪽. 1만4천 원.


연합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