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
2019 동아시아 문화도시 인천, 7개 핵심사업 선정
연합뉴스 | 승인2018.02.10 17:37

인천개항박물관

인천개항박물관 연합뉴스

 

'2019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된 인천시가 사업 추진을 위한 전담팀(TF)을 구성했다.

인천시는 단장인 유지상 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을 비롯해 인천문화재단·인천관광공사 임직원 등 12명으로 TF를 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담팀은 7개 핵심사업으로 동아시아의 생활문화축제·디아스포라영화제·음악관·문학포럼 등을 선정한 데 이어, 관계기관과 함께 세부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펜타포트록페스티벌, 동아시아 한류 콘서트, 개항장 컬쳐 나이트 등 8개 연계사업도 준비할 예정이다.

한국·중국·일본 3개국은 2014년부터 매년 각각 동아시아 문화도시를 선정해 국가 간 문화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부산시, 중국 하얼빈, 일본 가나자와다. 인천은 작년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19년 문화도시 지위를 부여받았고, 중국·일본 문화도시는 조만간 확정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