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평창 첫 금메달 주인공은 스웨덴 여자 크로스컨트리 칼라
연합뉴스 | 승인2018.02.10 17:57
2018 평창올림픽 첫 금메달을 딴 샬로테 칼라. [EPA=연합뉴스]
3연패 노리던 비에르옌은 은메달로 11번째 메달…한국 유일 출전 이채원은 57위

 

[올림픽] 평창 첫 금메달의 주인공은 샬로테 칼라
[올림픽] 평창 첫 금메달의 주인공은 샬로테 칼라 = 스웨덴의 샬로테 칼라가 10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여자 7.5km+7.5km 스키애슬론 경기에 출전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웨덴의 여자 크로스컨트리 스키 대표 샬로테 칼라(31)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칼라는 10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크로스컨트리 15㎞(7.5㎞+7.5㎞)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40분 44초 9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이 종목은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대회에서 '크로스컨트리 여왕' 마리트 비에르옌(38·노르웨이)이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으나 칼라가 비에르옌의 3연패를 저지하며 평창올림픽 첫 금메달을 가져갔다.

칼라는 4년 전 소치 동계올림픽 이 종목에서 비에르옌에 이어 2위에 오른 아쉬움을 설욕하고 자신의 올림픽 세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비에르옌은 3연패 도전은 무산됐으나 40분 52초 7로 2위에 올라 은메달을 획득해 동계올림픽 여자 선수 최다 메달 기록을 11개(금6·은4·동1)로 늘렸다.

[올림픽] 서로를 축하하는 1,2위
[올림픽] 서로를 축하하는 1,2위 = 10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여자 7.5km+7.5km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한 스웨덴 샬로테 칼라(왼쪽)와 2위 마리트 비에르옌가 서로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스키애슬론은 초반 7.5㎞는 클래식 주법(스키가 평행을 이룬 상태에서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나머지 7.5㎞는 프리스타일(스키를 좌우로 지치는 방식) 주법으로 설원을 달리는 경기다.

레이스의 상당 부분을 비에르옌이 선두로 이끌었으나 칼라가 마지막 바퀴에서 대역전극을 펼쳤다.

11.25㎞ 지점까지 선두는 비에르옌이었으나 힘을 아끼며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던 칼라가 이후 치고 나가기 시작했다.

오르막에서 스퍼트를 낸 칼라가 격차를 벌렸고, 마지막 1.5㎞를 남겨놓고는 2위인 비예르엔에 10초 가까이 앞서며 승리를 확신했다.

[올림픽] 한자리에 선 평창의 첫 1,2,3위
[올림픽] 한자리에 선 평창의 첫 1,2,3위 = 10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여자 7.5km+7.5km 스키애슬론 경기가 끝난 뒤 플라워 세리머니에서 1위를 차지한 스웨덴 샬로테 칼라(가운데), 2위 마리트 비에르옌가(왼쪽), 3위 핀란드 크리스타 파르마코스키가 레이스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칼라, 비에르옌에 이어 핀란드의 크리스타 파르마코스키(40분 55초)가 동메달을 따내 올림픽 개인전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 중 이 종목에 유일하게 출전한 이채원은 완주한 60명 중 57위(46분 44초 5)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