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네이버 '파파고', 인공신경망 기반 웹사이트 번역 개시논문·외신기사 번역도 가능…서비스 언어 계속 확대
연합뉴스 | 승인2018.04.27 17:17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반 번역기 '파파고'가 기존보다 번역 품질이 뛰어난 인공신경망(NMT) 기술 기반의 웹사이트 번역 서비스를 27일 개시했다.

김준석 파파고 리더는 이날 서울 역삼동 'D2 스타트업 팩토리'에서 열린 기술 포럼에서 "기존 웹 번역기는 기술적 문제나 장비 부족 때문에 통계기반 방식으로 품질이 떨어졌는데, 오늘부터 품질이 높은 인공신경망 번역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번역기는 지난 1949년 세상에 처음 등장한 이래 번역에 필요한 규칙과 통계를 사람이 일일이 추가하는 방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러다 2014년 인공신경망 기술이 도입되면서 번역 품질이 이전보다 2배 이상 향상됐다.

그러나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서버에 부담을 많이 주다 보니 네이버는 단문 번역만 우선 제공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번역 서비스를 위한 서버를 확충하고 문장 인식·반응 속도 등 기술적 걸림돌을 해결한 끝에 인공신경망 기술을 적용한 웹사이트 번역기를 출시했다.

기존 파파고 번역기는 5천자 제한이 있지만, 웹사이트 번역기는 논문·외신 기사 등 아무리 긴 외국 문서도 우리말로 바꿔준다.

신중휘 테크 리더는 "자체적으로 측정하기에는 우리 서비스가 구글보다 좀 더 좋게 나온다"며 "각사마다 평가 방식이 다르긴 하지만, 한국어 처리 능력은 우리가 낮지 않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파파고는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러시아어·독일어·이탈리아어·아랍어 등을 추가해 모두 14개 언어 번역을 지원하는 등 서비스 범위를 계속 넓혀 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