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취업비자' 받은 강정호
연합뉴스 | 승인2018.04.28 10:25

헌팅턴 단장 "강정호 MLB 복귀에는 시간 걸릴 것"

 

강정호 미국 비자 발급, 피츠버그 합류
강정호 미국 비자 발급, 피츠버그 합류(피츠버그<美펜실베이니아>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미국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은 강정호가 취업비자를 발급받아 미국에 재입국하게 됐고 구단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 사고로 징역형을 받아 미국 비자 발급이 거부됐다.
사진은 2016년 10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원정 경기에서 3점 홈런을 친 강정호.
 

 

극적으로 미국 취업비자를 받아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합류하는 강정호(31)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피츠버그는 28일(이하 한국시간) 강정호의 사과가 담긴 보도자료를 배포했고, AP통신과 ESPN 등 현지 언론이 이를 보도했다.

강정호는 "길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 뒤, 내가 그토록 그리워한 곳으로 돌아오게 됐다. 정말 기쁘다"며 "정말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최대한 빨리 피츠버그에 합류해 팀 승리에 공헌하고 싶다. 다시는 누구도 실망하게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과 친구, 팀 동료, 피츠버그 관계자들께 깊이 사죄한다. 피츠버그 팬들과 내 잘못된 행동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께도 사과 드린다"며 "내게 두 번째 기회를 준 미국 정부, 나를 위해 노력해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피츠버그 구단, 에이전시에 감사하다"고 사과와 감사 인사도 전했다.

강정호는 최근 도미니카공화국 미국 대사관에서 미국 취업비자를 받았다.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에서 피츠버그 복귀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하며 메이저리그 복귀를 타진할 전망이다.

그 전에 '공동약물예방치료프로그램'을 이수해야 한다.

피츠버그는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구단의 추가 징계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2014시즌을 마치고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피츠버그에 입단한 강정호는 데뷔 첫해인 2015년 타율 0.287 15홈런 58타점을 기록해 주전 3루수를 꿰찼고, 2016년에는 타율 0.255 21홈런 62타점으로 활약했다.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 사고를 냈다. 과거 두 차례 더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된 사실까지 알려졌다. 그는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미국 정부는 강정호의 취업비자 발급을 거절했고, 강정호는 한 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꾸준히 취업비자를 받으려고 노력한 강정호에게 마침내 길이 열렸다.

하지만 강정호는 부정적인 여론과 단기간에 경기 감각을 끌어올려야 하는 부담감 등과 싸워야 한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강정호가 해야 할 일이 정말 많다. 메이저리그 복귀를 위해서는 꽤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