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어린이집 원생이 장난감 삼켜 사망…관리 소홀 원장에 금고형사고 당시 보육실에 있던 보육교사 2명도 벌금 500만원
연합뉴스 | 승인2018.04.29 17:52

어린이집[연합뉴스TV 캡처]

어린이집[연합뉴스TV 캡처]해당 사진은 기사 본문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어린이집에서 1살 원생을 제대로 돌보지 않아 장난감을 삼켜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원장과 보육교사들이금고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 장성욱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인천 모 어린이집 원장 A(60·여)씨에 대해 금고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B(31·여)씨 등 이 어린이집 보육교사 2명에게도 각각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당시 보육실에는 C양을 포함해 0∼2세 반 원생 6명이 B씨 등 보육교사 2명의 지도 아래 놀고 있었다.

C양을 돌보던 B씨 등 보육교사 2명은 경찰 조사에서 "교실에서 왔다 갔다 하다 보니 아이가 장난감을 삼키는 것을 미처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장 판사는 "피고인들은 피해 아동이 속한 연령대 아이들이 갖고 놀아서는 안 되는 장난감을 보육실에 비치했다"며 "이런 과실로 피해자가 사망하는 중한 결과가 발생해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