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국가 지원 암검진 왜 안받는 거야~?"'국가암 검진율' 50% 안돼 ... 의료수급권자 더욱 낮아
임도이 기자 | 승인2018.09.26 13:39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위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한국인이 많이 걸리는 5대 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정부가 '국가암검진사업'을 하고 있지만 검진율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보면 2017년 국가암검진 대상자는 모두 2366만2000여명으로 이 가운데 49.6%인 1173만5000여명이 암검진을 받았다.

암으로 인한 의료비 증가 등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정부가 전체 건강보험가입자와 의료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국가암검진사업을 벌이고 있지만, 그 혜택을 포기하는 사람이 그만큼 많은 셈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현행 건강보험법을 보면 건강보험료 소득 상위 50% 이상인 사람은 암 검진비용의 10%만 본인이 부담하고, 건강보험가입자 하위 50%(2018년 1월 기준 월 보험료 부과액 직장가입자 9만1000원, 지역가입자 9만6000원이하)와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무료로 암검진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지원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받을 수 있는 한가지 또는 여러 가지 암검진 가운데 하나라도 응한 사람은 2명 중 1명에 그친 것이다.

2017년의 경우 ▲건강보험 상위 50%의 검진률은 48.0% ▲하위 50%는 52.9%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32.3%였다. 특히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암검진 무료 대상임에도 10명 중 약 3명 정도만 암검진을 받아 여전히 낮은 수검률을 보이고 있다. 전체 수검률을 봐도 건강보험 가입자들의 수검률은 최근 5년간 6.6%p(2013년 43.0%→2017년 49.6%) 상승한데 반해, 의료급여 수급자들의 수검률은 줄곧 30%대(2013년 32.7%→2017년 32.3%)에 머물러 있다.

암종별로 살펴보면, ▲간암의 경우 66.4%로 수검률이 가장 높았고, 이어 ▲유방암 62.1% ▲위암 59.1% ▲자궁경부암 53.5%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장암은 36.1%로 가장 낮았다.

현재 국가암검진은 ▲위암과 ▲유방암의 경우 만 40세 이상부터 2년에 한번씩 검사를 받을 수 있고 ▲대장암은 만 50세 이상부터 1년에 한번씩 ▲간암은 만 40세 이상 간염 보균자 등 고위험군에 한해 1년에 2번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부터 2년에 한 번씩 받을 수 있다.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을 발견하면 국가에서 별도로 의료비도 지원해 준다. 만약 해당년도에 국가암검진 대상자였으면서도 검진을 안 받았다가 뒤늦게 암을 발견하면 별도의 의료비 지원은 받을 수 없다. 결과적으로 국가암검진을 받지 않으면 본인에게 손해가 돌아가는 것이다.

김명연 의원은 "국가가 조기 암 발견을 위해 5대 암에 대해 본인부담 10% 또는 무료로 암검진을 실시하고 있지만, 수검률은 아직 절반에 못 미치고 있다"며, "현행 우편발송 통지 외에도 제도 홍보와 검진을 독려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