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예술
[박소향 詩수다 101화] 외로움도 가을이기에당신 가슴에 조용히 묻히고 싶다
박소향 시인 | 승인2018.10.15 08:52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담쟁이 넝쿨이 빨갛게 물들어 담벼락을 붉게 덮고 있다.

어느새 가을이 이렇게 깊어졌나 싶다. 찬바람이 나뭇잎들을 급하게 몰아내고 있는 듯 분주히 색을 입히고 있는 나무들…

때가 되면 자연도 한 번씩 자신을 말끔히 비우기 위한 준비를 한다. 한때 내 몸의 일부였던, 그래서 또 한때는 생명이고 삶의 즐거움이었던 열정의 결실들이 제 몫을 다 한 뒤에 후회 없이 그 껍데기를 털어내는 자연의 섭리.

그래서 가을은 사람들에게도 숙연해질 수 있는 쓸쓸함과 외로움을 가슴에 깃들게 하나 보다. 조금 더 비우고, 조금 더 버리면서 성숙해 지라고 말이다.

고독할 수 있기에 또한 따뜻한 그리움이 기다려질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

가끔은 외로운 가을 낙엽 속에서도 뜨거워지자.

포옹

한 두어 시간 쯤
당신 가슴에
조용히 묻히고 싶다
눈물이 날 것만 같은
갈색 하늘
그 흔적이 슬프지 않게

박소향 시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시인 박소향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시와수상문학 사무국장으로, 스마트폰 전자책문학 '파란풍경마을'의 시낭송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며 '시사랑운동'에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http://www.thegolf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소향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