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부부 사무관 市 전출 관행화 할 필요있다.
인천앤뉴스 | 승인2018.11.25 23:45
한 달 후(1월 초) 강화군청의 승진 및 정기인사를 앞두고 공직사회 전체가 술렁이고 있다.
승진예상자들의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이에 따른 뜬소문과 유언비어도 난무하고 있다. 각종 인맥을 동원한 로비(?)도 심상치 않아 보인다.
이에대해 인사권자인 유천호 군수는 "누구든지 인사 청탁을 하는 사람은 불이익을 감수해야 한다."며 단호한 자세를 밝혔다.
정작 승진예상자는 함구하고 있지만, 주변에서 더 난리를 친다는 웃지 못할 소문도 나돈다.
본청 모 6급 승진대상자는 지인을 통해 승진을 부탁했다가 오히려 ‘다 된 밥에 코 빠뜨렸다.’는 소문이 퍼지자, 승진서열에 있는 공무원들은 주변 단속에 고민하는 분위기다.
이번 정기인사에서는 사무관(과장) 9명이 승진할 예정이다.
이들 승진예상자 가운데는 과장 부인들도 포함되자, 일부에서는 높은 경쟁률을 고려해 부부 사무관 한 명은 인천시 전출을 의무적으로 가야 한다는 볼멘소리도 들린다.
사실 강화군 공무원들은 인천시 전출을 무슨 죄를 지어 쫓겨나는 유배(流 配)처럼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 승진자들이 시로 전출을 가면 시 공무원들과 폭넓은 교류뿐만 아니라 광역행정을 배우고 또 근무기간 쌓은 인맥을 통해 군으로 복귀했을 때, 원활한 행정을 펼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 거리상 출·퇴근의 어려움은 다소 있으나 유 군수가 시의회 부의장 시절 강화~인천시청간 출.퇴근용 차량 지원을 유치해 다니기가 수월해 졌다.
하지만 타 지역 전출을 꺼리는 공직사회 현실을 참작하면 부부 사무관 중 한 명이 전출을 지원한다면 적체된 인사에도 숨통이 트일 수 있다.
또, 사무관 중 누가 전출을 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인사권자는 인천시 전출을 결정할 때 "제가 왜 가야 하느냐(?)"고 반문하면 설득과 설명이 통하지 않아 곤욕스럽다고 한다.
시 전출을 법과 제도로 규정할 수는 없으나 인사적체 완화 차원에서 이를 잘 협력하고 활용한다면 모두가 환영하는 또 하나의 인사적체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인천앤뉴스  
<저작권자 © incheon N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앤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강화읍 동문안길 20번길 5 인천앤뉴스(주)  |  등록번호 : 인천 아 01233  |  등록연월일 : 2015년 5월 21일  
발행·편집·대표이사 : 김혁호  |   E-mail : hhh6000@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혁호  
Copyright © 2018 incheon N news-인천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